누구나가 감정 컨트롤이 잘 되지 않아서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자기 스스로 어떤 목적을 가지고 어떤 생각과 함께 어떻게 해야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실행을 하려고 하지만 생각처럼 의지적으로만 잘 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이유는 감정이라는 것이 사람이 의식적으로 생각하고 의지적으로만 컨트롤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감정이 컨트롤하기 어려운 이유는 우리의 마음이 단순하게 한 가지 의식적인 영역 안에서만 돌아가는 시스템이 아니고 생각보다 복잡하게 얽혀있는 관념들이나 기억들로 인해서 작용을 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관념들과 기억들이 의식적인 차원 안에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의식의 차원을 넘어서 의식하지 못하는 무의식적인 차원에서 더욱 많은 과정들이 이어지고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감정이라는 것은 이미 오래전부터 쌓아왔던 여러 가지 기억이라든지 복잡한 관념들을 통해서 복합적인 상호작용 속에서 발생을 하고 감정이 올라오는 것을 우리가 의식적으로 느끼고 인지를 할 때는 이미 의식하지 못하는 차원에서 많은 것이 이루어져 버린 다음인 경우가 많습니다.

 

의식이라는 것은 우리가 순간순간 어떤 상황을 인식을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다음에 무엇을 할지 의지를 일으키게 됩니다. 비교를 하거나 판단을 하거나 선택을 하거나 그러한 의식적인 기능을 가지고 있다는 말입니다. 하지만, 사실은 이런 식으로 의식적인 기능이 발생하기 이전부터 이미 무의식적인 차원에서 어느 정도 그러한 것들이 결정되어버리고 거의 다 이루어진 상태로 의식으로 넘어오고 그 순간, 우리는 마치 의식적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거나 선택했다고 착각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습니다. 결국, 자신이 모든 것을 의식하고 행동한다고 생각을 하지만 많은 부분들이 그 이전에 무의식적인 영역에서 이루어지게 된다는 말입니다. 무의식은 의식과는 다르게 무한하고 훨씬 더 커다란 영역이며 기억이 저장되는 거대한 저장 창고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오래전에는 무의식을 단지 부정적이고 어두운 마음의 또 다른 영역으로만 보았을 때도 있었지만, 그것은 무의식이 의식화되지 못한 자리에 그림자의 형태로 존재하는 단면적인 측면을 말한 것일 뿐입니다.

 

의식이 우리가 바로 인지를 하고 볼 수 있는 극히 일부분일 뿐이라면, 무의식은 그 나머지 의식을 제외한 모든 영역이라고 볼 수 있을 만큼 광대합니다. 그러므로 의식적인 차원에서 우리가 모든 것을 컨트롤할 수 있다고 장담을 해도 막상 컨트롤하기 어려운 것도 이러한 이유이며, 감정 또한 마찬가지로 무의식적인 차원에서 다루지 못하면 컨트롤하기 힘든 것입니다. 그래서 막상 컨트롤하기 힘든 감정이라는 것도 의식의 영역에서 무의식의 영역으로 접근을 할 수만 있다면 알지 못했던 부분들을 활용할 수 있게 되거나 감정적이거나 부정적인 기억 같은 것들을 어느 정도 컨트롤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어낼 수가 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