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의 친밀감을 의미하는 라포는 이미 잘 알고 계실 겁니다. 하지만, 나 자신과의 공감대와 친밀감을 형성하기 위한 코어 라포라는 용어는 생소할 수도 있습니다. 코어 라포는 타인뿐만이 아니라 자기 자신과의 관계 형성도 무엇보다도 중요하기 때문에 타인과의 라포 이상으로 중요할 때가 많습니다. 내면의 자신과 제대로 소통이 되지 않는다면 결과적으로 타인과의 소통이나 관계 또한 쉽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의식과 무의식 사이의 소통과 관계를 의미하며, 그 일치성의 정도 또는 친밀도를 의미하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공부를 꼭 해야 되는데 도저희 집중이 되지 않아서 하지 못한 경험이 있을 겁니다. 아니면,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 있는데, 도중에 포기하고 이끌리듯 해버린 경험이 있을 겁니다. 회사 면접을 잘 봐야 되는데 의식적인 생각과는 달리 예상하지 못하게 내 맘대로 되지 않은 그런 경험들이 있을 겁니다. 이것은 모두 자신의 의지와는 다르게 자신 속에 불일치되는 관념들과 무의식적인 반응들이 의식적으로 내가 원하는 것을 할 수 없도록 만듭니다.

 

마치 말도 안 되는 일인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이러한 모든 일들은 일상적으로 우리가 알게 모르게 주위에서 경험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단지 무심코 그냥 지나치고 그 원인이나 현상 자체를 그다지 궁금해하지 않기 때문에 의식화되지 못할 뿐이죠. 이렇듯이 자신의 내면과의 소통이 제대로 되지 못하면, 아무리 의식적으로 무엇을 해보려고 노력해도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여지지 않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래서 자기 자신과의 소통은 타인과의 소통만큼이나 중요하게 생각하고 다루어질 필요가 있습니다. 중요하게 다루어야 할 코어 라포라는 것을 잘 형성하기 위해서는 먼저 내면의 목소리에 집중하고 의식적으로 하려는 것과 불일치하는 무의식적 반응이나 생각을 조율해야 합니다. 막무가내로 의식적으로만 끌고 간다고 무의식적인 불일치성이 의식과 일치하게 되는 것이 아니므로 그에 따른 전략을 세워야 합니다. 그 불일치성의 거리감을 좁히기 위해서 의식의 전환을 할 것인지, 아니면 무의식적 습관화된 패턴이나 생각들의 교정과 변화를 추구할 것인지 말입니다. 

 

의식의 관점 전환과 무의식의 컨트롤 방법을 통해서 우리는 의식과 무의식의 일치성을 어느 정도 높일 수가 있게 되는데, 관점의 전환이란 내가 어떤 고정된 틀을 가지고 지금까지 경험해온 것들을 토대로 관점화 시킨 것을 전환시켜서 다른 관점에 서서 상황을 볼 수 있는 것을 말합니다. 그리고 무의식의 컨트롤은 의식이 무의식을 통제한다는 개념보다는 무의식이 말하고자 하는 것을 그대로 수용하고 관찰하면서 의식화되지 못한 감정이나 생각들을 이해하고 인지한 후에 변화를 추구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렇게 관점을 전환하고 무의식을 컨트롤하는 방법을 조금씩 익혀간다면 의식과 무의식의 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 나와 나의 내면 사이의 간격을 줄일 수 있고 원하는 목표에 도달하는 것이 더욱 수월해짐은 말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 Recent posts